2
부산메디클럽

양산시 음식 쓰레기 감량대책 절실

-음식 쓰레기 처리 유산매립장 바이오 가스시설 용량 초과

-시 감량대책도 미흡

-20% 감량 목표 설정 등 적극적인 대처 필요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  입력 : 2018-12-06 11:37:4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양산시의회 이종희(한국당·강서동 상북 하북면) 의원은 6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시의 음식 쓰레기 감량정책 추진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생활쓰레기를 처리하는 유산매립장이 오는 2040년이면 포화상태가 된다”며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얼마안가 쓰레기 대란사태를 맞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쓰레기 파동을 막을 대책으로 음식물 쓰레기 저감대책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이 의원은 “시 생활 폐기물 중 음식물이 전체의 30%를 차지해 가장 높다”며 “하지만 음식물 쓰레기 감량 대책은 아직 미흡해 근본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인 미흡 사례로 시의 음식 쓰레기 감량기기 보급률이 0.4%에 불과한 점을 들었다. 또 음식 쓰레기를 처리하는 유산매립장 내 바이오 가스화 시설의 처리용량이 부족해 물량을 전부 소화하지 못하는 점도 꼽았다.

이종희 의원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당국의 제도적 개선책과 더불어 소형·복합 그릇 사용 등 시민들의 자발적 의식개혁 운동이 뒤따라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주부 등 시민들과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는 것도 효과적인 대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2020년 음식물 쓰레기 20% 감량 목표를 세우는 등 적극적이고 자신감 있는 감량대책이 세워져야 한다. 시의 적극적인 대처를 기대하겠다”고 밝혔다.김성룡 기자


   
이종희 양산시의원이 본회의에서 양산시의 적극적인 음식 쓰레기 감량대책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