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대정부질문·장관 청문회, 남북정상회담에 묻힐라

보수야당 “추석 이후로 하자”…민주당 “거절해 놓고 딴소리”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09-12 19:28:40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정기국회 대정부질문 및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겹치면서 여야가 일정 조정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여야는 애초 경제와 교육·사회·문화 부문에 대한 대정부 질문은 오는 17~18일, 5개 부처 장관 청문회는 19~20일 열기로 합의했으나,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과 겹치는 만큼 일정을 재협의하자고 야당이 제안한 것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족사적 대의가 중요한 만큼 현재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서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서도 안 되고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회담이 18∼20일 진행되는데 국회가 17∼18일 대정부질문과 청문회를 하면 정부도 국회 출석 등으로 혼란스럽다. 정부가 국회 일정 탓에 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 청문회와 대정부질문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회는 대정부질문 전인 10~12일에 열자고 제안했는데 거절한 쪽이 야당이었다. 지금 와서 딴소리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