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장군, 메르스 예방 및 차단에 전 행정력 동원...초과잉 대응 중

  • 국제신문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18-09-12 19:14:5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메르스 상황 종료시까지 메르스 대책본부 가동

기장군은 9월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에 따라 질병관리본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함에 따라 9월 10일부터 메르스 대책본부를 기장군보건소 내에 구성·운영하고 있다.

   
기장군 메르스 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및 부산시 메르스 대책 본부의 대응상황 및 일일 현황보고 등을 주시하며 비상대책회의를 통하여 각 실과 및 유관기관과 긴급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비상연락체계를 재확인하였다.

대책본부는 비상 사태에 대응하기 위하여 관내 어린이집 및 유치원, 학교, 복지관, 경로당 등 사람들이 밀집하여 있는 곳에 예방 홍보 안내문 6,000장을 배부하였으며 공원 등 다중이용시설 등 85개소에 플랜카드를 게첨하여 주민들에게 메르스 예방 수칙을 인지시키는데 노력하고 있다.

또 기장군에 밀접접촉자가 없음을 감안하여 주민들이 동요 되지 않도록 주민들을 안심시키고 예방수칙 준수를 촉구하였으며 일상 접촉자 2명에 대하여는 일일 능동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기장군 감염병 방역단을 비롯한 5개 읍면, 도시관리공단에서는 평소 살충 방역에서 메르스를 대비한 살균 소독 방역체계로 지난 9월 10일부터 전환 운영 중이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EM을 활용한 방역을 실시 중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2~14일임을 감안하여 이 기간 동안 메스르예방과 차단을 위하여 총 행정력 동원하여 주민들을 안심 시키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장군 메르스 대책본부(☎709-4812)는 국내 메르스 상황 종료시 까지 보건소내에 설치하여 운영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