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판사야 당신이?-당신이라니!” 박지원-여상규 설전 여파에 박지원 사과문 게시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주평화당 박지원 국회의원이 SNS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박지원 페이스북
지난 11일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간 설전이 벌어졌다. 여 위원장과 박 의원의 설전은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발생했다.

조 의원이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고 질의하자 여 의원장은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며 받아 쳤다. 이에 박 의원은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판사야 당신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여 위원장은 “당신이라니! 정말 진짜 보자 보자 하니까 말이야!”라고 화를 내며 정회를 선언했다.

이 여파로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뜨겁게 달구자, 박 의원이 12일 SNS에 입장을 발표했다. 박 의원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국회 상임위에서 고성이 오간 것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동시에 “사법부를 존경하지만 사법 농간의 계속되는 영장기각은 옳지 않다”며 주장을 명확히 했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