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와대 일방적 초청에…여야대표 등 남북정상회담 ‘반쪽 동행’

한국당·바른미래당 이어 의장단 3명 靑 요청 거절, 민주·평화·정의당은 환영

  • 국제신문
  •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  |  입력 : 2018-09-10 19:11:18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청와대가 오는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정치 분야 특별대표단’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 의장단,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대했지만, 국회 의장단과 외교통일위원장,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를 거절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3개 정당만 초청에 응했다. 특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애초 평양 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는데도 청와대가 사전 조율도 없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정치 분야 특별대표단이라며 초청 의사를 밝힌 것을 놓고 갈등을 자초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통위원장, 민주당 이해찬 대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9명을 평양 정상회담에 초대한다고 발표했다. 임 실장은 “그동안 남북 교류협력이 정부를 중심으로 진행됐는데, 국회가 함께해야 남북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될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임 실장은 손학규 대표와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이 과거 한반도 상생 경제 10개년 계획을 발표한 것과 남북 교류협력 사안을 직접 다뤘던 경험 등을 언급하면서 정중히 요청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문 의장 등 국회 의장단은 이번에는 정기국회에 전념하고 다음 국회 회담 때 여야가 함께 참여하기로 했으며, 외통위원장도 방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에서 “정상회담의 의제와 대북 대응 입장은 충분히 사전에 조율돼야 한다. 사전 설명이나 의제 조율도 없이, 정상회담을 불과 일주일여 앞둔 상황에서 동행을 요청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을 코앞에 두고 각 정당 대표도 함께 가자는 것은 상당히 정략적”이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 역시 “보여주기 정치가 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초청에 응하지 않은 당 대표는 제외하고 정치 분야 특별수행원을 꾸릴 것인지 묻는 말에 “그분들도 함께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방북단의 규모는 200명으로 북측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 특별대표단과 함께 경제 사회 등 분야별 방북단도 꾸릴 계획이다.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