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18~20일 평양서 3차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풍계리 핵실험 영구 불가능”…정의용 대북특사 브리핑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9-06 11:01:2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북측 실무진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했다.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남북 정상이 2박3일간 회담을 개최하기로 전격 합의한 게 골자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특사단이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정 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특사단은 지난 5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해 북한 당국 실무자들과 회담을 진행했다.


이번 특사단에는 전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의 대표 5명과 관계 부처 실무 수행원 6명이 포함됐다.


특사단은 실무 회담 직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제반 현안과 관련해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특사단에게 재차 표명하고, 남한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정 실장은 “이후 특사단이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고위인사들과 만나 남북 정상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협의 내용을 보면 남과 북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다음주 초 판문점에서 한다.


정 실장은 “이번 3차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기로 했다”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특사단은 북 측 실무진과 남북 간에 진행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하고, 남북정상회담 때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


또 정 실장은 "특사단이 북 실무진과 남북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 결과를 미국 등 관련 국가에 상세히 설명하고 이들 국가와 긴밀한 협력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