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남북·한미 연쇄 정상회담 열쇠는 폼페이오 조기 방북

문 대통령·트럼프 전화통화, 유엔 총회 때 회동 추진 합의

  • 국제신문
  •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  |  입력 : 2018-09-05 19:20:46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美내부 북미협상 회의론 팽배
- 비핵화·종전선언 조율 중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밤 대북 특사단 파견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진행한 전화통화에서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개막하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회동을 추진하기로 함에 따라 남북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이 맞물리는 9월 연쇄 정상외교가 가시화되고 있다.

   
폼페이오
현재로서는 남북 정상회담이 이달 중순 열리고, 이달 말께 한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 전날 한미 정상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직접 만나 한반도 문제와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유엔총회 전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들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중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북미 간 이견을 좁히는 중재자로 나설 수 있다. 만약 한미 정상회담이 먼저 열린 뒤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더라도 문 대통령의 중재자로서 역할에는 차이가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비핵화와 종전선언의 선후 관계를 두고 샅바싸움을 벌여온 북미가 대화를 사실상 중단한 상황에서 북미를 다시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오는 것은 지난 6월의 첫 북미 정상회담의 여건을 조성할 때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내에서는 이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회의론이 팽배해 있는 분위기이다. 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지난달 방북을 추진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돌연 방북을 취소한 것 역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서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북한과 더는 대화를 진전시키기 어렵다는 시그널을 보낸 셈이다.
북한 역시 미국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의 조기 방북이 현 상황을 해결할 열쇠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조기 방북으로 북미가 비핵화의 초기 조치와 종선선언을 맞바꾸는 합의를 할 수 있는 판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하겠다는 약속만 해도 종전선언 등 상호조치를 할 수 있는 것으로도 알려지면서 핵 신고와 관련해 북한이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에 따라 비핵화-종전선언을 둘러싼 난맥상의 해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