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당정청, 적폐청산·소득주도 성장 가속페달 밟는다

청와대서 첫 전원회의… ‘원팀’ 강조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8-09-02 19:15:35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문 대통령 “공정한 대한민국 만들어야”
- 이해찬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에 최선”
- 김동연, 규제혁신 법안 신속처리 요청
- 한국당 “임기 내내 남 탓만 할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정부 각 부처 장관 및 대통령 직속위원회 위원장, 청와대 비서관 전원이 참석한 당정청 회의를 열어 집권 중반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인 적폐 청산, 소득주도 성장을 더욱 가속하기로 했다.
   
문재인(앞줄 왼쪽 다섯 번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앞줄 왼쪽 네 번째) 대표를 비롯한 의원단, 이낙연(왼쪽 여섯 번째)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이 지난 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를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 인사말에서 “우리가 함께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은 분명하다.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 청산으로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며 “성장동력을 되살리는 한편 배제와 독식의 경제가 아니라 공정과 상생의 경제, 소수가 부를 독점하지 않고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박근혜 정부를 불의로, 문재인 정부를 정의로 규정하고 집권 2년 차 이후부터는 지지자 결집을 강화해 집권 동력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을) 전체 야당이 아닌 일부 야당이 반대하고 있다. 국민여론조사를 보면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여론이 많아 여러 가지 정황을 갖고 설득하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판문점선언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최근 소득주도성장, 은산분리법 처리 등을 놓고 당 내부, 당정청이 엇박자를 낸 것과 관련해 “당정청이 하나되는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고 이를 위해 고위 당정청에서 논의됐던 당정 협의를 활성화하고 정례화하는 것을 조기에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내년도 예산과 세제 관련 법안의 통과가 매우 중요하고 규제 혁신 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당에 요청했다.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정청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3대 경제정책 축은 사람 중심의 경제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데 당정청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윤영석 수석 대변인은 “국민경제 파탄 때문에 정부에 쏟아지는 비난을 적폐청산으로 관심을 돌리려는 것이다. 임기 내내 적폐 청산만 할 것인가”라며 “정부는 더 이상의 남 탓과 적폐 청산에 의존하는 분열의 정치를 중단하고 통합의 정치, 희망의 정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