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문 대통령, “남북 정상회담 때 여야 동행 협의 중”

이해찬에 축하 전화…“인연 많아 당청 궁합 잘 맞을 것”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08-26 19:43:14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당선 축하 전화를 걸고 다음 달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3차 남북 정상회담에 여야 의원들이 동행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남북관계는 역사적 책무이므로 잘 해낼 수 있도록 당에서 많은 협조를 바란다”며 “남북 정상회담 때 여야가 함께 갈 수 있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심으로 축하한다. 장시간 경선을 치르느라 힘드셨을 텐데 완주하고 승리해 기쁘다”면서 “이 대표와 인연이 많아 당청 관계가 궁합이 잘 맞을 것 같다”고 이 대표에게 덕담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이 중간에 그만두게 돼서 그런 것”이라며 “완주해 제대로 해 볼 수 있겠다”고 말해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 논의 과정에서 민주통합당 대표였던 이 대표가 중도 사퇴한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입법 문제는 당에서 크게 도와주셔야 한다. 조만간 지도부를 모시고 식사를 함께하겠다. 다른 당 대표도 모시겠다. 앞으로 당과 소통을 원활하게 하도록 청와대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에 “당·정·청 관계를 긴밀히 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북한 방문 때 많은 여야 의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셨으면 한다. 당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함께 “남북 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북미 관계가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하셨으면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진행된 민주당의 전국대의원대회에서 42.88%의 득표율을 기록, 송영길(30.73%) 김진표(26.39%) 의원을 크게 물리치고 당 대표에 선출됐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