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국비 확보 뒤늦게 합심…부산시·여·야 총력전 돌입

내년 예산 불발땐 정치생명 위태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8-08-22 19:18:04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민주당·시 내달 12일 당정협의
- 당 대표 등 지도부도 참석 방침
- 한국당 시당·시 내달 3일 회동

- 경제부시장 등 국회상주반 운영
- 신규 사업 당위성 논리 개발
- 정책·정무라인 12월까지 풀가동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부산시의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부산시도 국비 확보 조직을 총동원하고 나섰다. 난항을 겪는 내년도 부산시 주요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국제신문 지난 21일 자 1·3면 보도)의 ‘최종 성적표’가 오거돈 부산시장은 물론 부산 여야의 운명과도 직결되는 까닭이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6·13지방선거 이후 부산시와의 내년도 예산 확보를 위한 첫 당정협의를 다음 달 12일 부산에서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오는 25일 선출되는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새로운 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할 방침이다. 민주당 부산시당과 부산시의 예산 협의에 중앙당 지도부가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민주당 전당대회 주자들이 ‘부산 민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만큼 내년도 부산 국비 확보를 위한 여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전재수(부산 북·강서갑) 부산시당위원장은 22일 “내년도 부산 예산 확보를 위한 부산시와 시당, 중앙당의 공조 체제를 구축할 것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기획재정부와의 수시 협의 체제도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국당 부산시당도 다음 달 3일 부산시와 예산협의를 한다. 국회 예결위 소속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은 “시가 먼저 오거돈 시장이 만들고자 하는 ‘부산의 청사진’이 어떤 것인지 공개하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장 의원은 “야당의 힘이 필요하지 않다면 모르되, 그렇지 않다면 시가 더 많이 공부해서 숙제를 내달라. 예결위에 2년 연속 부산 의원이 야당 간사를 맡게 된 것은 부산으로서는 기회다. 부산 발전을 위한 ‘원팀’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폭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부산시도 국비 확보를 위한 비상 체제에 들어갔다. 시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이 국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되는 오는 12월까지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회상주반 운영과 당·정 공조 체계를 어느 때보다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재부의 정부안에서 신규·시급성 등의 이유로 반영되지 않은 예산에 대해 국비 반영의 당위성 등 논리를 개발해 부산 의원들에게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시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은 “오 시장의 지시에 따라 경제부시장 등 예산라인, 정책·정무라인이 예산 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에 들어갔다. 부산 여야와의 통합 예산 협의회 개최도 계획하고 있다. 내년도 예산 확보에 차질이 없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