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여당 “정치특검” 야당 “여당 특검 흔들기” 공방

정치권 반응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co.kr
  •  |  입력 : 2018-08-16 19:23:12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민주당 “허 특검 무리한 수사
- 증거인멸·도주 우려 만무해”

- 바른미래·한국당 당위성 강조
- “與, 불리하자 촛불국민 앞세워”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일명 드루킹 사건과 관련,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정치특검’이라며 특검법 위반 여부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와 반대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 발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지사에 대한 영장청구는 무리수”라며 “특검은 스스로 공정성을 떨어뜨리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특검은 시종일관 드루킹의 일방적인 진술에 의존해 무리한 수사를 벌여왔고 확인되지 않은 수사 내용을 언론에 흘리며 정치적 갈등만 조장했다. 김 지사가 도주의 우려가 있는 것도 아니고 특검이 경남도청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 대한 먼지털기식 압수수색을 했으니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을 리 만무하다. 법원의 합리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그 어떤 권력이라도 절대 선은 없으며 잘못된 것이 있으면 진실을 밝히고, 법에 따른 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다. 법에 따른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게 바로 민주주의다. 자신들(여권)이 불리해지자 ‘촛불국민’을 앞세우는 것은 민주당이 그토록 자랑하는 ‘촛불민심’을 기만하고 ‘촛불’의 명예를 더럽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도 “이번 사건 초기, 뻔히 보이는 증거조차 제대로 수집하지 않았던 경찰의 수사 태만 와중에 증거인멸이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존재한다.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힐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에 법원의 책임 있는 결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