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 “평화와 번영 탄력붙어”…홍준표 “선거용 한바탕 쇼”

여, 북미회담 재개 소식에 환호…초당적 협력 촉구 등 야권 압박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8-05-27 19:30:01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국당, 판문점 재회동 평가절하
- 야 3당, 2차 남북 회담 긍정 평가

남북·북미 관계가 반전을 거듭하면서 여야의 분위기가 또다시 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27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마라톤빌딩에서 이 후보와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른쪽 사진은 자유한국당 홍준표(오른쪽)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논평을 하고 있다. 홍 대표 왼쪽은 김성태 원내대표. 이용우 기자 ywlee@kookje.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결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시험대에 오르자 우려를 표했던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6일 2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되살아나자 환호했다. 반면, 정부의 중재 외교를 실패로 규정했던 자유한국당은 2차 남북 정상회담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구해준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입장에서 보면 미국의 압박이 견디기 힘들 정도고, 한국 입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에 갔을 때 미국이 보인 외교적 결례로 외교 참사를 겪었다. 장밋빛 환상만 심어주던 문 대통령과 비핵화만 주장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데드록에 처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사실 이번 깜짝 정상회담은 아무런 내용이 없다. 남북이 2차 정상회담을 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백악관의 공식 논평이 없다는 것을 보면 뭔가 의심을 품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 대표는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연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는 “어제 갑자기 문 대통령이 쇼를 시작했다. 30년 이상 내려온 북핵 문제를 한바탕 쇼로 정리하려고 하는 것은 오로지 지방선거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며 야권을 압박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본격적인 탄력이 붙었다. 그 어느 때보다 공조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남북·북미 관계가 틀어지기만을 바라고 웃는 사람들, 정쟁에만 몰두하는 그 사람들은 진정한 보수도 아니고 나라를 사랑하는 세력도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6·12 정상회담이 없다고 하니 웃는 사람이 생겼다. 이런 사람들은 나라가 진정으로 안보 위기에 빠지면 외국으로 도망갈 사람들”이라며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각각 “통일각 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의 튼튼한 징검다리가 됐다” “한국 정부가 더 적극적인 역할로 문제를 풀어내고 있다”고 2차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바른미래당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을 환영했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