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청와대 국민청원 이시형 처벌 요청..."국고로 유흥비 탕진 조사해라"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4-20 00:23:3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의 마약 스캔들에 대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KBS ‘추적 60분’이 재조명한 이시형 씨의 마약 연루 스캔들 진위 여부와 검찰의 봐주기 의혹을 규명해 관련자들을 처벌하라는 거다.

20일 현재 청와대 게시판에는 이시형 관련 키워드로 40건가량의 청원이 올라와 있다. 이중 지난 18일 KBS의 이시형 마약 스캔들 보도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청원에는 수백 건의 공감 반응이 올라올 정도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MB아들 이시형과 당시 검사를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게시자는 ‘추적 60분을 보는데 너무 화가 나서 국민 청원을 합니다’고 썼다.

그는 ‘마약공급책과 CF감독 등이 이시형 마약 투약을 검찰에게 진술을 하였는데도 당시 최교일 검사(현 자유한국당)가 이시형을 무혐의 처분을 하였다’며 ‘검찰은 4년이 흐른 후 이시형 마약 혐의 재수사를 하는 코미디를 연출하였다’고 지적했다.

마약 투약 후 6개월이 지나면 검사 자체가 불가능함을 알면서도 검찰은 최교일에게 면죄부를 주기위해 국민을 농락한 것이라는 게시자의 해석이다.

이에 게시자는 ‘권력 없고 돈이 없으면 맥주 한 병 무전취식 했다고 실형을 선고한 검사 판사들이 상습 마약을 투약한 범죄는 수많은 정황 증거와 증인 진술에도 마약 혐의 입증을 위한 시료 체취도 않고 무혐의 처리를 했다’며 ‘최교일은 이 사건의 공로(?)인지 모르지만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서 국회의원이 되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 권력 범죄는 모두 적폐 검사와 적폐 판사로 부터 출발되는데, 국가가 무슨 염치로 일반 국민에게 준법을 강요할 수 있냐’며 ‘이시형 마약 의혹 사건 재수사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게시자는 ‘공권력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 시효를 폐지해 달라. 이시형 마약 범죄 의혹을 덮은 당시 검찰 관계자와 외압을 행사한 MB 청와대 관계자는 모두 법치국가를 전복하려 한 내란죄로 처벌해 달라. 재수사는 국민 신뢰가 전무한 검찰 경찰이 아닌 공수처 또는 특검으로 부탁 드린다’고 요청했다.

또 다른 국민은 ‘청와대 경호처 활동비가 이시형의 유흥비로 흘러간 정황이 있다고 하던데 이건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며 ‘밝혀서 이시형이 유흥비로 국민 세금을 탕진했다면 환수하고 이에 대해서 처벌을 내려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루밤에 3000만 원을 술값으로 썼다니 말이 안 나온다’며 ‘꼭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