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문 대통령 측근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의혹…드루킹이 뭐길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4-16 03:11: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3명의 ‘공감클릭 여론조작’ 사건에 대해 김경수 더불어 민주당 의원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도 자연스레 미뤄졌다.

   
(사진 = 댓글조작 의혹이 불거진 김경수 의원)
이들 중 한 명인 파워블로거 ‘드루킹’으로 활동해온 김모(48/구속)씨가 김 의원에게 인사 청탁까지 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특히 김모씨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과 문자메시지 등을 확보하고, 이번 사건에 김 의원이 연관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김씨는 다른 민주당원 2명과 함께 지난 1일 17일 밤 자동화프로그램 ‘매크로’를 사용해 네이버 기사 중 문재인 정부 관련 기사에 비판성 댓글에 600여차례씩 ‘공감’을 누른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으며 지난 13일 검찰에 송치됐다.

이와 함께 경찰은 김씨 등 구속한 3명 외에 추가로 범행에 가담한 이가 있는지, 이들 일당이 다른 기사에서도 여론 조작을 시도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드루킹은 텔레그램 메신저로 많은 연락을 보냈지만,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는 저는 일일이 확인할 수 없었다”며 자신의 연루 가능성을 일축했었다. 양형택 인턴기자 inew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