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방서 한목소리 내야 중앙에 강력한 제언 할 수 있어”

추진협 마쓰오카 사무국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방분권일괄법 제정 후
- 독립된 자치단체로서 기능
-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 성과

“넓은 국가를 중앙정부가 모두 다스리긴 어렵습니다. 결국 지방분권이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 돼야 합니다.”

   
마쓰오카 사무국장은 “도시간 연합을 위해서는 양보와 존중이 필수다”고 말했다.
추진협의회 마쓰오카 타카유키 사무국장은 지방분권의 필요성을 강하게 언급했다. 일본은 일찍이 2000년부터 지방분권일괄법을 제정해 대다수의 사무를 지방으로 이양했다.

마쓰오카 사무국장은 “지방분권일괄법 제정 후 각 시·정들은 독립된 자치단체로서 기능하고 있다”며 “도시마다 해결해야 하는 과제와 능력, 상황 등이 달라서 다른 도시들과 힘을 합쳐야 할 때가 많은데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지방분권이다”고 말했다.

추진협의회는 실제로 지금까지 수많은 업무들을 공동으로 협력해왔다. 몇 해 전에는 후쿠오카현의 섬인 오키노시마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추진협의회 도시권 전체가 공동으로 홍보활동을 벌였다. 그 결과 지난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최근에는 관광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각 도시들이 서로의 지역에 속한 관광자원을 홍보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더불어 피겨스케이팅대회 등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를 유치하기 위해 각 도시가 함께 힘을 모은다. 그는 “후쿠오카 권역에 각 도시들이 속해 있지만 후쿠오카가 아닌 곳은 대부분 관광객이 적다”며 “후쿠오카 주요 관광지에 추진협의회 소속 도시들을 홍보하는 표지판 등을 설치하고 각 도시를 소개하는 책자를 만들어 지자체마다 나눠주고 있다”고 말했다.
마쓰오카 사무국장은 추진협의회가 원활히 운영되기 위해 각 도시의 의견을 존중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17개나 되는 곳이 모두 같은 처지일 수 없다. 이 때문에 하나의 의제에 관한 중요성이 도시마다 다를 수 있다”며 “서로의 이익에 집중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모두가 공생하기 위해 추진협의회가 만들어졌다 생각하고 때로는 양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진협의회에서 한 목소리가 날 때 중앙정부에 꼭 필요한 의제들을 제언할 수 있다”며 “추진협의회는 각 도시들의 자치역량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며 이를 위해 주민과 도시가 한 뜻으로 움직여야 진정한 지방분권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후쿠오카=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