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여론조사] 개헌 국민투표 시기는-“6월 지방선거와 동시실시” 56.7%…개헌 반대 10.7%

한국당 주장 ‘연말까지’ 21.4%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  |  입력 : 2018-02-13 00:01:00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개헌 국민투표 시기를 묻는 국제신문·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오는 6·13지방선거와 동시에 실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지방선거 이후 해야 한다’는 응답은 열 명 가운데 두 명꼴이었고 열 명 중 한 명은 개헌에 반대했다.

국제신문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 ±3.4%포인트) 56.7%가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방선거 이후 해야 한다’는 응답은 21.4%, 개헌에 반대하는 의견은 10.7%, 모름 또는 무응답은 11.2%였다.

연령별로는 40~49세에서 ‘지방선거와 동시 실시’ 응답이 68.8%로 가장 높았지만, 19~29세에서는 43.7%로 가장 낮았다. ‘지방선거 이후 개헌 국민투표를 해야 한다’는 응답은 19~29세에서 25.3%로 가장 높았고 40~49세에서는 18.8%로 가장 낮았다. 개헌 반대 응답도 19~29세에서 16.0%로 가장 높았다. 19세를 포함한 20대에서 ‘6월 지방선거+개헌 국민투표’에 대해 가장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낸 셈이다. ‘지방선거와 동시 실시’ 응답과 관련해 지역별로는 부산의 원도심으로 꼽히는 ‘중서부 도심권’(중·서·동·부산진·영도구)에서 가장 높은 62.2%를 기록했다.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와 동시 실시’를,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 이후 연말까지 개헌’을 주장하고 있는데, 민주당 지지층 가운데 68.9%가 ‘지방선거와 동시 실시’를 지지했다. 한국당 지지층 가운데 37.0%, 바른미래당 지지층 가운데 66.8%가 ‘지방선거와 동시 실시’에 동의했다. 이와 달리 ‘지방선거 이후 개헌’에 대해서는 민주당 지지층 가운데 16.6%, 한국당 지지층 가운데 28.9%가 찬성했다.


■ 어떻게 조사했나
- 10·11일 839명 대상 전화·자동응답 혼용
- 표본오차 95% 신뢰도 ±3.4%

이번 여론조사는 국제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0, 11일 부산지역 성인남녀 83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체 표본 중 남성이 513명(61.1%), 여성은 326명(38.9%)이며, 연령별로는 ▷19~29세 140명(16.7%) ▷30대 122명(14.5%) ▷40대 138명(16.4%) ▷50대 211명(25.1%) ▷60대 이상 228명(27.2%)이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금정권 203명(24.2%) ▷중동부 도심권 238명(28.4%) ▷중서부 도심권 161명(19.2%) ▷강서낙동권 237명(28.2%)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 혼용 방식을 사용했다. 무선 60%( 안심 번호 프레임)와 유선 40%(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 걸기·RDD)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7.8%(1만794명 중 839명 응답 완료)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다. 올해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중 성, 연령, 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옥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13 선거쟁점 지상토론
부산 가덕신공항 재추진 공방
문재인 정부 1년
남은 4년, 성공의 조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