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와대 국민청원’ 메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靑 "정부 방침 아냐"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2 00:06:3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언급하자 가상화폐 거래소의 시세들이 폭락해,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성난 민심이 청원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거래소 폐지 방침이 정부와 조율된 바가 아니라고 말하며 선을 그었다.
   
지난해 1월 눈내린 청와대 모습. 연합뉴스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법무부가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 내 가상화폐 시세들은 종목을 불문하고 폭락했다.

이어서 박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와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거품 붕괴로 가격이 급락할 경우 개인이 입을 손해가 커 우려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투자자들은 이날 박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언급 이후 시가가 폭락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소통광장에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거래소 폐쇄 반대’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이들 중 5만 건이 넘는 추천수를 받은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은 SNS, 인터넷커뮤니티 등에서 공유되며 많은 공감을 끌어내고 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이 정부 차원에서 조율된 입장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이민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해양·수산·항만·물류 분권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경제분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