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KMI(해양수산개발원) 비위직원 징계처리 미적”

김해영, 농해수위 국감서 질타 “해양환경관리공 기강해이 심각”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  |  입력 : 2017-10-26 19:16:09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국정감사에서는 해양수산 관련 기관들의 비위가 집중 거론됐다.

국회에서 진행된 정무위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산하 23개 출연연구기관 국감에서 의원들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부산 영도)이 지난해 4월 A 본부장이 연구과제 수주 과정에서 관련 업체들로부터 금품, 향응을 받았는데도 처리를 미적대고 있는 점을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A 씨는 올해 1월부터 무보직 상태이고 일을 하지 않고 있는데도 10개월째 기본 연봉을 받고 있다. KMI가 장기간 사태를 방치하고 있다. 대책을 마련해 국감 이후에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A 씨는 지난해 4월 이런 혐의로 국무조정실 감찰에 적발(본지 지난해 4월 18일자 7면 보도 등)됐고 경찰 수사 이후 지난해 10월 공갈 혐의로 부산지검에 송치됐다. 하지만 부산지검은 사건을 송치받고도 1년째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 양창호 KMI 원장은 “검찰 결정이 나면 파면 등 합당한 징계를 할 것이다. 먼저 징계하려고 했지만 규정상 검찰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고 답변했다.

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이날 농해수위의 해양환경관리공단에 대한 국감 질의에서 2013년 이후 256명이 직무태만 등으로 징계를 받았다며 공단의 기강해이를 질타했다. 

김 의원은 “남성인 일부 기관사, 항해사는 남자 신입직원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지만 경징계에 그친 적도 있다. 기강해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정옥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