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상돈 의원 “국정원 민간인 사찰 겁박하는 일 있어선 안 돼”

  • 국제신문
  •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12 01:12:2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비판공작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11일 검찰에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이상돈 의원은 이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나와 전담 수사팀으로부터 과거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법학 교수 출신인 이 의원은 2011∼2012년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 새누리당 정치쇄신특별위원 등을 지내 ‘보수 논객’으로 분류됐으나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등에는 쓴소리를 내놓았다.

이후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가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이 의원은 청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2009∼2010년 내게 벌어진 일은 개인이 산발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리라 생각했다”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 관여를 넘어 민간인을 사찰하고 겁박하는 일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기사에 댓글을 달고, 개인 블로그에 욕을 쓰고, 학교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거나 아파트 단지까지 찾아오는 일은 웬만한 사람이 겪으면 충격으로 다 포기하게 됐을 것”이라며 “심리적 충격을 줘 정부 비판을 못 하게 하는 것을 노린 것”이라고 피해 사실을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이 의원을 시작으로 국정원의 ‘전방위 공격’ 의혹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전망이다. 이영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