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정숙 여사에 '살빼고 영어 공부하라'던 정미홍 “조언했더니 난리법석”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06 07:20:0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김정숙 여사에 막말을 쏟아내 비판 받았다. 정 대표는 이후에도 연거푸 글을 쏟아내고 있어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 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김영숙 여사에 대해 ‘전용기에 반입 금지된 나무, 음식물 들을 실어 날라서 또 국가망신을 시킨다’, ‘취임 넉달도 안돼 옷 값만 수억을 쓴다’ 등의 발언을 하며 “사치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라”고 지적했다.
   
정미홍 페이스북
이 같은 게시물이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자 정 대표는 지난 5일 밤 10시께 “좌파들은 내로남불이 체질화된 파렴치한 집단”이라고 지칭하며 자신에 대한 비판을 정치적 성향의 문제로 판단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게시물에서 정 대표는 자신의 지적들을 ‘조언’이라고 지칭하며, 자신의 발언에 대해 비판하는 이들을 가리켜 “쪽팔린다고 조언 한마디 했더니 영부인 모욕이라며 난리 법석”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제가 어떤 말을 한들 지들이 현직 대통령한테 했던 그 참혹한 모욕, 죄없는 분을 거짓조작 선동으로 감옥에 가두는 것보다 심하겠느냐”는 취지의 말을 이어갔다. 정 대표가 이 글에서 말하는 ‘현직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여, 일각에서는 ‘국민의 뜻으로 이뤄낸 탄핵을 부정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민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