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야당 “주중대사 경질” 공세 속 박지원은 두둔

  • 국제신문
  • 손균근 기자 kkshon@kookje.co.kr
  •  |  입력 : 2017-10-02 18:32:22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2일 중국 내 한국기업의 피해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취지의 언급을 해 논란을 빚은 노영민(사진) 주중국 한국 대사를 옹호하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권이 노 대사에 대해 일제히 경질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박 전 대표가 두둔하고 나선 것은 김대중(DJ) 대통령의 ‘햇볕 정책’의 계승자 이미지를 강화하고 호남의 추석 민심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노 대사의 사드 관련 발언은 도가 넘는 부적절한 내용임은 분명하다”면서도 “주재국 대사는 주재국 입장에서 모국을 바라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드로 말미암은 중국의 경제 보복 문제를 해결해야 할 책임이 있고, 모국 대사로서 해결 방법 모색을 위한 발언이라 생각하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앞서 노 대사의 발언이 전해진 직후 야 3당은 “노 대사는 어느 나라 대사냐”며 경질을 요구했다. 특히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정부 내 외교·안보 라인의 엇박자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대북 전문가를 포함해 외교·안보팀을 전면 교체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현 외교·안보 라인에 대해 신뢰한다는 입장을 통해 노 대사에 대한 신임을 확인했으나, 추석을 앞두고 야권이 안보 공세를 강화하는 ‘빌미’가 되고 있다는 점에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손균근 기자 kksho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