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정부 '남북 군사회담' 제의하며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 언급... 의미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7 11:33:3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7일 정부가 군사분계선 일대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북측에 공식적의로 제의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 서주석 차관은 이날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 같은 제의 과정에서 "북측은 현재 단절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하여 우리 측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정부는 북한과 더불어 일체의 적대행위 중지를 포함한 현안을 포괄적으로 협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의 과정에서 국방부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을 요청한 것 또한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동해지구 군 통신선과 함께 남북한 군 당국의 통신 채널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 과정에서 이 채널은 단절됐다.

동해 군 통신선은 산불로 인해 물리적으로 단절됐지만, 서해 군 통신선은 이와는 달리 북한 측이 가동하면 재개될 수 있는 상태다.

이 통신선의 복원은 양국 간 교신 가능한 채널이 단절됐다가 복원된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회담 제의에서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원을 언급,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를 계기로 남북한 군 통신 채널을 복원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민주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