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靑 "남북 군사회담 21일 개최 제의... 적대행위, 군사분계선 포괄 협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7 11:21:3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7일 정부는 북한에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사진=국방부 서주석 차관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 서주석 차관은 이날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한다"며 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7월 21일 판문점 북한 지역 통일각으로 밝혔다.

서 차관은 "북측은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7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여 남북간 긴장을 완화해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번 제의가 그 '후속 조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 베를린에서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서 "올해 7월 27일은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날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한다면 남북간의 긴장을 완화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 차관은 '적대행위의 범위' 관련 질문에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특정하기보다는 북한의 반응을 보면서 검토해나갈 것"이라며 "(회담이 성사되면) 저희는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상호 중단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회담 대표단급에 관해서는 "과거 회담 사례 등을 고려해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회담 대표단을 구성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 발표 이후 북한 반응을 살피는 한편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를 준비해왔다.

북한이 이 같은 제의에 응하면 남북은 2014년 10월 15일 판문점에서 군사당국자 비공개 접촉을 한 지 약 33개월 만에 군사당국 차원의 대화를 하게 된다.

2014년 당시에도 남북은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입장 차이로 합의에 도달하지는 못했으며, 북한은 바로 다음 날 군사당국자 접촉의 '전말'을 공개하며 남한에 책임을 넘겼다.

북한은 과거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여러 차례 제의한 적이 있어 국방부의 이번 제의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