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2030 공약 키워드는 '취업'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00:00:14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文, 청년고용의무할당제
- 安, 5년간 청년고용보장제
- 洪, 일자리 110만개 창출 약속

주요 정당 대선 후보들은 일자리 확충에 초점을 맞춘 '2030세대' 공약을 마련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2020년까지 3년간 청년고용 의무할당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하겠다고 공약했다. 문 후보는 또 청년구직촉진수당을 도입해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취업준비생(18~34세)이 정부·지방자치단체의 공공고용서비스에 참여해 자발적인 구직 활동을 한 사실을 증명하면 이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5년간 한시적인 청년고용보장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또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2년간 1200만 원을 지원하고 구직 청년에게는 6개월간 180만 원의 훈련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청년 일자리 뉴딜'을 통해 일자리 110만 개를 만드는 공약을 내놓았다. 또 청년 실업자를 '취업성공패키지' 프로그램에 참여시켜 해마다 10만 명을 혁신형 중소기업에 취업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청년, 신혼부부에게는 100만 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한편 정부에 청년 전담 부서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규제 완화 등으로 청년이 창업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창업에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도록 각종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공약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공공기관의 청년고용할당제 비율을 종전의 3%에서 5%로, 300인 이상 기업은 5%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대선후보 공약 비교 분석
문재인 "복합교통망" 홍준표 "원전해체센터 설립" 안철수 "해양ICT 구축"
대선후보 내조열전
안철수 부인 김미경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