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안철수 대선출마 "중기 육성으로 실업 해소"... 손학규와는 '신경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6:54:2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에 따라 지난 18일 국민의당 경선 생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안 전 대표가 내놓은 공약 등 정견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사진=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안 전 대표는 일자리와 관련해 "대기업은 이미 일자리가 줄어드는 실정"이라며 "창업도 한계가 있다. 결국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을 넘어 대기업으로 성장할 때 다수의 양질의 일자리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큰 걸림돌이 인력 공급과 기술력 부족"이라며 "인력 부분은 청년 고용 시 (대기업과의 임금) 격차를 국가가 보전해주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 또 대기업 연구에 치중하는 국책연구소를 중소기업 센터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안 전 대표는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높이고 독일 히든챔피언에 보금가는 회사로 커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또 "정치는 기업과 민간이 경제 주체임을 인정하고, 실력 발휘를 위한 기반을 만들어줘야 한다"며 "교육개혁과 과학기술 개혁, 산업구조 개혁을 통해 그 일들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 경선 경쟁자인 손학규 전 대표에 대한 경계심도 드러났다.

안 전 대표는 '안철수 현상 유효하다'는 등 기사 제목을 언급하며 "이는 다 제가 직접 한 말이 아니라 손학규 전 대표께서 말씀하셨던 것이 기사화 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토론회를 마친 뒤 그는 "국민의당 후보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는 토론회였다"고 자평하는 한편 부진한 호남 지지율을 놓고 "아직 50일 넘게 남아 있다. 분명히 평가를 받을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민주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릴레이 퀴즈  참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