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기초연금, 대선후보 공약은...문재인 월 30만원, 유승민 하위 50%에 차등 인상 등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0:50: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선 후보들은 기초연금 공약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기초연금을 월 30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고, 국민의당 국가대개혁위원회는 기초연금을 월 40만원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공약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도 소득하위 50% 노인에게 수급액을 차등인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초연금 수급률이 3년 연속 목표치인 70%에 도달하지 못하면서 불용처리된 예산이 약 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초연금을 받은 노인은 전체 65세 이상 인구 698만7000명 가운데 458만1000명으로 수급률은 65.6%였다.

2014년과 2015년 수급률은 각각 66.8%, 66.4%로 2016년까지 3년간 정부 목표치인 70%를 밑돌았을 뿐만 아니라 수급률 자체도 하락 추세다. 수급률 하락으로 미수급자 규모도 2014년 6만9000명에서 2015년 8만2000명으로 늘었고, 2016년에는 10만6000명으로 커졌다.

정부는 2014년 7월 기초연금을 시행하면서 소득 하위 70% 노인에게 국민연금 가입 기간이 길수록 깎는 방식으로 최대 월 2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금액은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매년 인상되고 있으며 올해 기준연금액은 20만6050원이다. 지금까지 지급하지 못하고 남은 기초연금 예산은 3988억7000만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에 174억4000만원을 주지 못했고,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1814억8000만원과 1999억5000만원을 쓰지 못하고 불용처리했다. 수급률이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하는 이유는 거주 불명자와 소득·재산 노출을 꺼리는 노인 등이 기초연금을 신청하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세윤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릴레이 퀴즈  참여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