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공모전
부산메디클럽

野 "정권퇴진 사안" 與 "성역없는 수사"…靑 패닉

최시중 대선자금 사용 시인

  • 국제신문
  • 손균근 기자 kkshon@kookje.co.kr
  • 2012-04-23 21:30:47
  • / 본지 2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민주 "불법 대선자금 사건"
- 박근혜 "법대로 처리"선긋기
- 임기말·대선정국 파장 예상

개발업자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최시중(사진)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23일 받은 돈을 2007년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자금으로 썼다고 시인하면서 청와대는 물론 정치권 전반에 폭풍전야와 같은 긴장감이 일고 있다.

당장 야당이 정권 진퇴를 거론하고 여당인 새누리당도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면서 이명박 정부와 단절하겠다는 입장을 보여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향후 대선정국에도 큰 파장이 예상된다.

■당혹스러운 청와대

   
청와대는 일종의 패닉상태이다. 최 전 위원장이 업자로부터 받은 돈을 대선용도로 사용했다고 스스로 밝힌 것 자체가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다.

임기 말 권력누수현상이 심화되는 것은 피할 수 없다 하더라도 대선과정에서 자금문제가 불거진 것은 단순히 국정운영의 악재를 넘어 이 대통령에게 직접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사안이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지 우리가 뭐라고 할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을 삼갔다. 하지만 다른 참모는 "최 전 위원장이 자기 입으로 이런 말을 한 건데, 저의가 뭔지…. 당장 정치권이 들고 일어나는데, 솔직히 곤혹스럽다"고 토로했다. 이는 임기 말에 불법 대선자금이라는 뇌관이 터질 경우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되고 식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의 표현이다.

■야권 "구속수사하라"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등 야권은 일제히 "정권의 진퇴가 걸린 중대사안으로 최시중 박영준 등을 구속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단순한 인허가 청탁비리가 아닌 불법 대선자금 사건"이라며 "검찰은 사건의 본질을 정확히 수사해서 불법 대선자금의 몸통, 즉 그 원점을 정확하게 타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통합진보당 이지안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대통령은 정권 차원의 부정비리를 도려내고 일벌백계하지 못하면 남은 임기를 보장받을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차단막 치는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위주로 재편된 당 지도부는 구주류 내부의 사안이라며 "우리와 무관하다"고 차단막을 쳤다. 이날 강원도를 방문한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그런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상일 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은 최 전 위원장의 혐의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로 단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며 "최 전 위원장도 누구로부터 무슨 명목으로 얼마만큼의 돈을 받아 어디에 썼는지 사실대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7·30보선 후보 릴레이 인터뷰
울산 남구을 무소속 송철호
7·30보선 후보 릴레이 인터뷰
울산 남구을 새누리당 박맹우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