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G20 경상수지 예시적 가이드라인 일정 합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12 16:44:3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G20 정상회의 의장국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회의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심재훈 기자 = 주요 20개국(G20)은 12일 글로벌 경제 불균형 해소를 위한 예시적인 가이드라인 설정 시한을 내년으로 정했다.

또한 경제 펀더멘털이 반영될 수 있도록 보다 시장결정적인 환율제도로 이행하고 환율유연성을 제고하며 경쟁적인 평가 절하를 자제하기로 했다.

G20 정상들은 이날 코엑스에서 서울 정상회의 선언문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G20은 경상수지를 지속 가능한 수준으로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모든 정책 수단을 추구하면서, 조기 경보 체제의 역할을 하게 될 예시적 가이드라인은 국제통화기금(IMF)이 마련해 내년 상반기 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논의하며 이에 대한 평가를 내년까지 프랑스 주도 아래 수행하기로 했다.

환율 부분의 경우 지난달 경주 G20 재무장관회의 합의 내용을 그대로 반영해 경제 펀던멘틀을 반영될 수 있도록 시장결정적인 환율 제도를 이행하며 경쟁적인 통화절하를 자제하기로 했으나, 환율 유연성을 제고한다는 부문을 새로 명기해 중국 등 과다 신흥 흑자국의 개선을 간접적으로 요구했다.

특히 G20은 적정 수준의 외환보유고를 갖고 있고 변동환율제 속에 환율의 고평가가 심해지는 신흥국은 신중하게 설계된 거시 건전성 규제 도입을 통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해, 향후 한국 등이 자본 유출입에 대한 규제를 단행할 근거를 얻게 됐다.

'코리아 이니셔티브'의 핵심인 글로벌 금융안전망은 1단계 조치인 IMF의 예방대출제도(PCL)의 신설 등을 환영하면서 2단계인 IMF와 지역 안전망과의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G20 재무장관들이 내년에 협의를 이어가 대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개발 이슈의 경우 '서울 컨센서스'로 명명해 새천년 개발목표(MDGs) 달성을 위한 공약을 보완하고, 특히 개도국 인프라 개발 등을 통해 다년간 개발 행동계획에 명시된 구체적인 조치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금융 규제 개혁의 경우 신흥국의 관점을 보다 많이 반영해 유사은행과 상품선물시장에 대한 규제와 감독 그리고 금융소비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시장 신뢰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작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반부패 행동 계획을 통한 부패 방지 및 단계적 철폐, 비효율적 화석연료보조금의 중기적 합리화 및 단계적 철폐, 과도한 화석연료 가격변동성 완화와 국제해양환경 보호, 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