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인도 가방공장서 대형화재 "43명 이상 사망"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9.12.08 16:34
인도 수도 뉴델리의 재래시장 내 가방공장에서 8일(현지시간) 오전 대형 화재가 발생해 43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ANI통신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뉴델리 북부 재래시장인 사다르 바자르 내 4∼5층으로 추정되는 가방공장 건물에서 큰불이 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 화재로 공장 내에서 잠자던 근로자 등 43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58명 이상이 구조됐으며 병원에 실려 간 부상자는 2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30여대의 소방차를 현장에 투입했다. 불길은 완전히 잡혔고 구조 작업도 완료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사고 현장은 좁은 길가에 작은 공장들이 밀집한 곳이다. 이날 화재도 공장 내에 잔뜩 쌓인 가방 재료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크게 번진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