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 별세…민족통일장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9.12.08 15:25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이 7일 밤 10시 57분께 타계했다. 향년 81세.

오 의장은 한국 진보운동 최전선에서 민족자주와 민주주의, 자주 통일을 위해 활동했다. 고인은 1938년 11월 전남 광산군(현 광주광역시) 출생으로 광주사범대학을 나와 교원으로 부임해 교단에 섰다. 이후 교사 운동에 매진하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에 앞장섰다.

1987년 전교조의 전신인 전국교사협의회 대의원 대회 의장을 지냈고 1989년 전교조 초대 광주지부장 재직 중 구속돼 파면당한 뒤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991년 제1대 광주시의회 의원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1994년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지역본부 결성 활동을 하다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로 징역 2년 8개월을 선고받았다. 출소 후 1999년 민주주의민족통일 전국연합 상임의장을 역임했고 2001년에는 통일연대 상임대표와 전국민중연대 상임공동대표를 지냈다.

2002년 주한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효순·미선 여중생 범대위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탄핵무효부패정치청산 범대위 대표로 활동했다. 한미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로 활동하던 중 2007년 7월 구속됐으며 출소 후 같은 해 9월 출범한 한국진보연대의 상임공동대표를 맡았다.

2008년 8월에는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공동대표로 활동하다가 구속됐다. 출소 후 2009년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을 맡았다. 2015년 9월에는 전남 담양에 ‘5·18 민족통일학교’를 건립하고 초대 이사장을 지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오는 10일 오후부터 광주 조선대학교 장례식장에서도 조문할 수 있다. 영결식은 오는 10일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민족통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1일 오전 8시이다.

고인의 유해는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 안장된다.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