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근교산&그너머 <1179> 전남 고흥 봉래산

빼곡한 편백숲 피톤치드 샤워… 올망졸망 다도해 조망은 덤
이창우 프리랜서 | 2020.06.03 19:20
근교산 책 주문하기
- 나로우주센터 있는 외나로도
- 9000그루 삼나무·편백 삼림욕
- 우주전시관 방문객 몰려 인기

- 원점회귀 약 5.9㎞ 산행 코스
- 이정표 등 많아 길 찾기 편안
- 섬 펼쳐진 정상 풍경도 황홀

전남 고흥군에서 외지인에 가장 많이 알려진 섬이 소록도다. 그러나 2000년대로만 좁혀 본다면 2013년 나로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된 나로우주센터가 자리 잡은 나로도가 국민 관광지로 급부상해 대단한 인기를 누린다. 나로도는 외나로도와 내나로도로 불리는 두 개의 섬인데 1994년에 두 섬 중 북쪽의 내나로도와 육지를 잇는 나로1대교가 개통된 데 이어 1995년에는 두 섬을 잇는 나로2대교도 개통됐다. ‘근교산&그 너머’ 취재팀은 승용차로 손쉽게 찾아가는 두 번째 섬 산행지로 나로우주센터가 있는 외나로도 봉래산(蓬萊山·410m)을 소개한다.

봉래2봉 정상 아래 바위 전망대에서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발아래 짙은 색의 숲이 1920년 심었다는 큰골의 나로도 편백 숲이다. 오른쪽 봉우리는 나로도 최고봉인 봉래산이며 왼쪽의 잘록한 시름재 뒤쪽에 보이는 봉우리는 마치산이다.
봉래산 산행은 시원한 바다 조망도 일품이지만 나로도 편백 숲을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 산행 후반에 만나는 나로도 편백 숲은 100년 전인 1920년에 조성한 숲으로 현재 삼나무와 편백 9000그루가 남아 있다. 낮 12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 인체에 유익한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방출된다고 한다. 나로우주센터 우주전시관 관람과 삼림욕을 겸하는 봉래산~나로도 편백 숲 산행은 여름에 들어서는 6월의 산행지로 최고의 코스다.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 봉래산 산행은 나로도 편백 숲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체육공원 쉼터 갈림길을 거쳐 봉래2봉~봉래1봉~봉래산 정상~용송 빗돌~시름재~우주센터·주차장 갈림길~나로도 편백 숲~체육공원 갈림길~나로도 편백 숲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원점회귀 산행이다. 산행 거리는 약 5.9㎞이며 시간은 2시간30분 안팎이 걸리나 빼어난 조망과 나로도 편백 숲에서의 휴식을 생각해 일정을 여유롭게 잡는 게 좋다.

봉래2봉 전망대에서 서쪽으로 본 외나로도 외초리 전경.
산행은 탐방로 입구 게이트를 통과하면서 시작한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구역이며 탐방로 정비와 이정표 설치가 꼼꼼하게 잘돼 있어 누구나 안전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다. 너른 길을 100m 들어서면 체육공원 쉼터 갈림길이 나온다. 왼쪽은 편백 숲(1.4㎞) 방향으로, 편백 숲만 즐기려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취재팀은 먼저 봉래산을 한 바퀴 돌고 나서 편백 숲에서 땀을 식히는 코스를 걷기로 했다. 오른쪽 ‘봉래산 정상(2.2㎞)’으로 향한다. 해송과 소사나무, 고로쇠나무가 무성한 숲에 들어서니 바깥과 온도 차가 크게 나 등골이 오싹해진다.

야자 매트 길을 15분쯤 올라 원탁 쉼터와 ‘봉래산 정상 1.5㎞’ 팻말을 지나면서 능선길이 시작된다. 울창한 숲에서 하늘만 빼꼼히 보이다가 왼쪽에 전망대가 나온다. 예내저수지와 앞으로 가야 할 나로도 편백 숲, 봉래1봉, 봉래산 정상이 펼쳐진다. 폐쇄된 산불초소를 지나 큰 바위를 왼쪽으로 돌아 편백 숲 전망 덱에서 조망을 즐긴다. 봉래산은 곳곳에 전망대가 있다.

삼나무와 편백 9000그루가 있는 나로도 편백 숲.
4분 정도 더 가면 봉래산 전망 안내판이 세워진 전망대가 나온다. 외나로도, 내나로도, 마복산, 팔영산과 지난주에 소개했던 전남 여수시 낭도 상산, 사도, 장사도, 추도가 보인다. 봉래2봉 정상은 아무런 표시가 없어 지나치기 쉽지만 큰 바위 전망대가 시원한 조망을 열어준다.

봉래1봉과 봉래산 정상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인다. 능선을 살짝 내려섰다가 다시 올라간다. 이정표만 서 있는 봉래1봉을 지나 정상으로 직진한다. 봉래2봉에서 약 25분이면 봉화대 흔적인 돌무더기가 가득한 봉래산 정상에 선다. 동쪽에는 돌산도, 개도, 금오도, 안도가 가깝게 보이고 서쪽에는 소록도, 고금도, 손죽도, 소거문도, 평도, 광도가 펼쳐진다. 봉래산과 능선을 잇대고 장포산(360m)과 마치산(380m)이 솟았다.

나로우주센터 우주과학관의 나로호 모형.
하산길은 동쪽 시름재 방향이다. 소사나무 터널을 통과한다. 2003년 태풍 ‘매미’ 때 고사한 소나무를 기리는 용송 빗돌을 지나 정상에서 25분이면 시름재에 내려선다. 왼쪽 편백 숲 방향 임도를 30m 내려서면 나오는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꺾어 숲을 빠져나간다. 시름재에서 내려오는 임도와 다시 만나 왼쪽으로 100m를 내려가면 갈림길이 나온다.

직진하는 우주센터 방향 대신 왼쪽 무선국 방향으로 들어서면 곧바로 삼나무와 편백 숲 터널이 시작된다. 밑둥치 둘레 2.5m, 높이 20m인 삼나무와 편백이 빼곡한 숲에서 크게 숨을 들이켜 본다. 10분이면 편백 숲을 통과한다. 봉래산 허리를 돌아가는 탐방로를 따라 20여 분 가면 체육공원 쉼터 갈림길을 지나 봉래산 게이트를 통과해 산행을 마무리한다.


# 교통편

- 전남 고흥터미널~나로도
- 군내 버스 갈아타기 불편
- 당일 산행 승용차 이용을

이번 산행은 대중교통편을 이용한 당일 산행은 불가능하다. 대중교통은 부산 서부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전남 고흥터미널로 가서 다시 나로도 터미널로 가는 군내버스를 바꿔 탄다. 나로도 터미널에서 오전 7시10분, 10시20분, 오후 1시20분, 5시10분에 나로우주센터 전시관이 있는 예내행 버스가 출발한다. 봉래산 나로도 편백 숲 주차장 입구인 예내고개에는 버스가 정차하지 않고 통과한다. 나로우주센터 전시관 앞에서도 봉래산 산행이 가능하다. 원점 회귀 산행인 데다 나로 우주센터 전시관 관람을 계획한다면 승용차 이용이 편리하다. 전남 고흥군 봉래면 예내리 산 212-14 ‘외나로도 편백 숲’을 내비게이션 목적지로 하면 된다.

문의=생활레포츠부 (051)500-5147 이창우 프리랜서 010-3563-0254

글·사진=이창우 프리랜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