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공기업 기관장 경영력·부동산 송곳 검증할 것”

박흥식 시의회 인사특위 위원장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2021.09.08 19:50
- 교통공사 사장 등 선임절차 한창
- 흠집내기·망신주기식 청문회 지양
- 부산연구원장 등 대상 확대해야

부산시 산하 주요 공사·공단인 부산도시공사와 부산교통공사의 사장이 사퇴하면서 사장 선임 절차가 한창 진행 중이다. 다른 시 산하 기관 수장의 임기도 대부분 오는 11월로 종료돼 인선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 산하기관 사장 후보자의 자질을 검증할 부산시의회 인사검증특별위원회에 관심이 쏠린다.

박흥식 부산시의회 인사검증특위 위원장이 검증 방침을 설명하고 있다.
박흥식 특위 위원장은 8일 “시민의 눈높이에서 송곳 검증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박 위원장은 부산도시공사와 교통공사 사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경영 능력을 중점적으로 검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는 부채, 채무, 경영수지에 대한 상황과 도시재생, 택지조성사업 등 공사 경영 전반에 대한 자질을 갖췄는지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며 “교통공사는 도시철도 안전운행에 대한 후보자의 자세와 경영성과 창출 능력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 두 기관 모두 공익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해야 하는 만큼 도덕성과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자질을 최고의 덕목으로 꼽았다.

최근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가 시의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다주택 보유 문제로 낙마했다. 시의회 인사검증특위도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의 부동산 문제를 집중적으로 살필 계획이다. 박 위원장은 “인사검증 대상자의 제출서류 중 최근 5년간 소득세, 재산세, 종합부동산세의 납부 및 체납 실적에 관한 사항은 물론 재산보유 현황도 포함돼 있다”면서 “부동산 투기 의심 사례가 있는지 철저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도시공사 사장 선임 절차가 지체된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지난 7월 초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사장 후보자를 추천한 이후 한 달이 넘도록 시로부터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했다. 내정자가 돌연 자진사퇴하는 과정에서도 시의회와의 소통이 전혀 없었다”면서 “도시공사 사장 장기 공백으로 인한 피해가 오롯이 시민에게 가게 됐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원과 달리 시의원은 면책특권이 없는 만큼 후보자의 사생활 등에 대한 검증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시의원은 개인의 신상을 검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흠집내기, 망신주기식 검증을 지양하고 정책과 업무수행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송곳 검증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시의회 인사검증특위 검증 대상은 도시공사, 교통공사를 비롯해 관광공사, 시설공단, 환경공단, 스포원의 (이)사장 후보자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 검증 대상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부산연구원 경제진흥원 신용보증재단 문화회관 등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박 위원장은 “부산시 출자·출연기관은 시민의 세금으로 설립됐다. 이들 기관이 경영 전반에 걸쳐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는 만큼 사장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끝으로 “의회 전반기 인사검증특위의 경험을 토대로 면밀하고 객관적으로 검증해 공공기관에 적합한 능력과 자질을 갖춘 후보자가 임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욱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