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상장례법인 바른, 업무협약 체결

배지열 기자 | 2020.03.25 19:02
국제신문은 25일 본사 사옥에서 부산지역 대표 상조업체인 상장례법인 바른과 업무협약(MOU)을 체결(사진)했다. 양사는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사회의 건전한 장례문화 확산을 위해 상호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협약을 이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25일 이처문(왼쪽 다섯 번째) 국제신문 대표이사와 강재경(왼쪽 네 번째) 상장례법인 바른 대표이사 등이 협약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정빈 기자
강재경 바른 대표이사는 “국제신문과의 협약을 통해 지역의 건강한 장례문화 확산에 이바지함은 물론 정성을 담은 서비스로 시민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2017년 설립된 상장례법인 바른은 부산 동구에 본사를 둔 장례서비스 대행업체로 ‘바른장례’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전국의 공원묘지 납골당 수목장 묘지 이장 정보와 서비스를 포함해 홈페이지에서 고객이 직접 장례 비용을 계산할 수 있는 예산 설계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특히 상조업체들의 잦은 폐업으로 가입 고객이 납입금을 절반 정도만 돌려 받아 장례를 치르지 못하는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바른장례 안심 프로그램’을 도입해 기존에 가입한 패키지 상품에 준하는 비용으로 장례를 마무리하도록 돕는다.

바른 관계자는 “장례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굿텐츠’서비스 인증도 받을 정도로 품질에 자신이 있다. 각종 장의 용품의 품목별 가격도 공개해 기존 대비 최대 40%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는 것도 우리 회사만의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배지열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