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양재생 신임 부산상의 회장 “가덕공항 조기개항 앞장”

HMM 본사 유치·산은 이전 등 지역 현안 해결 다짐하며 취임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2024.04.15 19:58

  
부산상공회의소 양재생 회장이 ‘더 잘 되는 부산경제, 함께하는 부산상공회의소’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띄우며 힘찬 출발을 알렸다.
15일 부산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부산상공회의소 제25대 의원부 출범 및 회장 이·취임식에서 양재생 부산상의 회장이 전임인 장인화 명예회장으로부터 상의기를 전달받아 힘차게 흔들고 있다.  이원준 기자 windstorm@kookje.co.kr
15일 부산상의는 부산롯데호텔에서 부산상의 의원과 임직원 주요인사 등 내빈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5대 의원부 출범식 및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양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취임 이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만큼 지역경제의 미래를 위한 긍정의 아이콘으로서 상공인들의 화합과 지역경제계의 역량을 결집하는 용광로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더 잘 되는 부산경제, 함께하는 부산상공회의소’라는 슬로건으로 25대 의원부가 출범한다”며 “‘더 강한 기업, 더 뛰는 부산상공회의소, 더 나은 부산’을 목표로 부산 경제를 더 잘되게 만드는 모든 일에 부산상의가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기 내 목표로는 ▷가덕신공항의 조기착공과 2029년 조기개항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 ▷HMM 본사 유치를 통한 부산의 세계적인 물류중심도시로의 도약 및 대기업 부산 이전을 위한 투자여건 개선 ▷부산형 복합리조트 건립 위한 밑그림 주도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위한 노력 ▷에어부산 분리매각 등 지역 현안 해법 모색 ▷지역 기업 애로 해소 ▷부산상의 회관 건립 구체화 등을 제시했다.
장인화 전 부산상의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엑스포 유치 활동과 산업은행 부산이전 등 현안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 경제계의 역할을 되짚고 지난 3년간 지지해준 의원부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하윤수 부산시교육감과 지역 상공인, 부산 출신인 김진명 작가 등 많은 하객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국민의힘 백종헌 김미애 국회의원과 이성권 김희정 조승환 김대식 정연욱 주진우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등도 참석했다.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