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아침의 갤러리] Charles Chaplin - 이기택 作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2019.04.08 19:20
우리에게 친숙한 찰리 채플린의 이미지 위에 물이 퍼지는 느낌을 더해 ‘기억’을 표현한다.

이기택 작가는 대상의 모습을 흐트러뜨리는 ‘물’이라는 물질을 통해 ‘인식의 편집’에 의한 왜곡된 기억을 보여준다.

이 작가는 오는 20일까지 갤러리 마레(부산 해운대구 중동)에서 박염지 작가와 함께 ‘어제의 찰리 채플린과 오늘의 샤갈’전을 연다. (051)757-1114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