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부산과학관, 누리호 3차 발사 성공 축하 ‘일요과학공연’

‘기다려 우주! 언젠간 간다!’
뮤지컬 9월 3일까지 무료 공연
특별전 ‘지금, 누리, 우주로’ 체험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2023.06.04 13:12
국립부산과학관이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일요과학공연을 새롭게 선보인다.

국립부산과학관 1층 대회의실에서 무료로 운영되는 일요과학공연 ‘기다려 우주! 언젠간 간다!‘ 공연 모습. 국립부산과학관 제공
부산과학관은 일요과학공연 ‘기다려 우주! 언젠간 간다!’를 새롭게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기다려 우주! 언젠간 간다!’는 우주에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힘든 훈련을 받고 이를 이겨내는 예비 우주인들을 주제로 한 공연이다. 우주인이 되기 위한 훈련과 발사체에 대한 이야기를 뮤지컬 형태로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오는 9월 3일까지 매주 일요일 1층 대회의실에서 무료로 운영되며, 당일 온라인 예약 또는 현장 발권기에서 선착순으로 발권할 수 있다.

부울경 지역 주력 산업의 하나인 항공우주를 주제로 한 상설 전시관도 운영 중이다. 지난해 12월 전면 리뉴얼한 항공우주존에서는 유인 우주선, 재사용 로켓, 미래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 달탐사 로봇 등 항공우주와 관련한 다양한 경험과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전면 리뉴얼한 국립부산과학관 항공우주존에서 어린이들이 유인 우주선, 재사용 로켓, 미래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 달탐사 로봇 등 항공우주와 관련한 다양한 경험을 하고 있다. 국립부산과학관 제공
1층 소전시실에서 무료로 진행되는 누리호 3차 발사 성공 기원 특별전 ‘지금, 누리, 우주로’에서도 증강현실(AR)을 이용해 누리호를 체험해 보고, 누리호 축소 모형과 달 궤도 위성 ‘다누리’ 축소 모형 등을 통해 우리나라 우주산업 기술을 이해할 수 있다.

김영환 국립부산과학관장은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으로 국내에서도 우주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부산과학관은 우주 강국에 대한 시민의 기대와 관심을 반영해 관련 분야의 다양한 전시와 행사, 전시물 연계 해설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