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애플 아이폰14, 저가형 미니 출시 대신 고급 라인 집중

한화 110만 원 넘는 전문가용 애플워치도 눈길
정옥재 이승륜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2022.09.08 08:18
애플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14 시리즈와 애플워치, 에어팟 등 새 모델을 선보였다.

아이폰14 시리즈는 6.1인치형(15.4㎝) 기본 모델과 6.7인치형(17.0㎝) 플러스, 고급 모델인 6.1인치형 프로와 6.7인치형 프로맥스 등 모델로 출시됐다.

●저가형 미니 모델 출시 대신 고급형 집중

지난해까지는 599달러 저가형의 5.4인치 미니가 있었지만, 올해에는 출시되지 않았다. 대신 기본(799달러) 모델보다 100달러 비싼 플러스 모델을 내놓았다.

아이폰14 시리즈 프로 모델 가격은 인상이 예상됐던 것과 달리 지난해와 같은 가격으로 책정됐다. 기본 모델은 799달러, 프로는 999달러, 프로맥스는 1099달러로 시작한다.

아이폰14 기본과 플러스 모델에는 아이폰13 프로 모델에 탑재됐던 ‘A15 바이오칩’이, 프로 모델에는 이보다 성능을 개선한 신형 칩 ‘A16 바이오닉’이 장착됐다.

애플은 “‘A16 바이오닉’이 스마트폰 사상 가장 빠른 칩”이라며 “경쟁사보다 40% 더 빠르다. 전력은 경쟁사의 3분의 1만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아이폰14의 4개 모델에는 충돌 감지 기능과 위성을 통한 긴급 구조 요청 기능이 탑재됐다.
새로운 아이폰 14 프로가 7일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파크에서 열린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전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와 프로맥스는 사용 중인 애플리케이션을 그대로 둔 채 여러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다이내믹 아일랜드’(Dynamic Island) 기능이 들어갔다.

가장 관심을 모은 디자인은 프로모델의 경우 아이폰의 상징인 M자형 ‘테두리(노치)’가 카메라 모듈 부분만 뚫어 놓은 펀치홀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반면 기본 모델에는 노치가 그대로 유지됐다.

프로 모델에는 가격 인상 요인으로 예상된 4800만 화소 카메라가 아이폰 최초로 장착됐다.

아이폰14 시리즈 사전 주문은 북미를 시작으로 오는 9일부터 가능하다. 매장 판매는 기본 모델과 프로 모델이 16일, 플러스는 다음달 7일부터 시작한다.
새로운 아이폰 14 모델들. 연합뉴스
●한화 110만 원 넘는 전문가용 애플워치 눈길

이날 애플은 고급 사양 애플 워치 시리즈인 ‘애플워치 울트라’도 선보였다. 스포츠와 탐험 분야 이용자들을 위해 기술력을 집약했다고 한다. 배터리가 최대 36시간 지속되고, 애플워치 사상 가장 밝은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새 애플 워치 울트라. 연합뉴스
‘애플워치 울트라’ 가격은 그간 애플워치 모델 중 가장 비싼 799달러로 책정했다. 한국 돈으로 현 환율 기준으로 110만 원이 넘는 가격이다.

에어팟 프로 2세대 모델도 1세대 이후 3년 만에 나왔다. 에어팟 프로2는 249달러로, 지난해 나온 기본 모델인 에어팟 3세대 169달러보다 80달러 더 비싸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