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부산발 KT 통신대란은 인재…관리자 없이 장비교체

김민정 기자 min55@kookje.co.kr | 2021.10.30 07:21
지난 25일 전국 통신망 마비의 원인은 KT 부산국의 ‘휴먼 에러’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KT는 야간에 해야 할 라우터 작업을 야간에 협력사에 맡긴 것으로 밝혀졌다. 시험 운행도 하지 않았다.

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5일 발생한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KT 네트워크 마비는 지난 25일 낮 KT 부산국사에서 기업망 라우터(네트워크 간 통신을 중개하는 장치)를 교체하던 중 일어났다. 원래 심야 시간대에 해야 할 작업을 트래픽이 몰리는 월요일 낮에 해 피해를 더 키웠다. KT 네트워크관제센터는 교체 작업을 26일 새벽 1∼6시에 하도록 승인했었다.

KT가 주간에 협력사에 작업을 맡긴 이유는 ‘야간작업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기 때문’(홍진배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이었다. 특히 KT는 장비 교체 작업을 KT측 관리자 없이 협력사 직원들끼리 수행하도록 했다. 최성준 과학기술정보통부 네트워크정책과장은 “KT 관리자에게 확인했더니 다른 업무가 있어서 자리를 비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전국 통신망을 마비시킨 직접 원인이 인재라는 것이다.

협력사 직원은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을 하는 과정에서 명령어 중 ‘엑시트’(exit)라는 단어를 빠뜨렸다. 외부 라우터와 경로 정보를 주고받는 프로토콜오BGP(보더 게이트웨이 프로토콜)에 들어가야 할 경로 정보가 내부용 IS-IS 프로토콜로 한 번에 몰리면서 오류가 발생한 것이다. 전국의 모든 라우터에 오류가 전파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30초 이내였다. 전국의 라우터와 연결된 서울 혜화센터와 구로센터는 오류 확산의 허브가 됐다.

스크립트(명령글)에 오류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사전검증 단계가 두 차례나 있었는데도 이러한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다. 홍 정책관은 “스크립트 작성은 KT와 협력사가 같이 한 것으로 이해한다. 검토는 KT가 1·2차를 진행했으나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오류를 미리 발견해 수정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시험공간)와 부산에서 발생한 오류가 전국으로 확산하기 전에 차단하는 시스템이 모두 부재했던 셈이다. 허성욱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네트워크 작업을 야간에 하거나 한 두시간 시험하고 (통신망을) 오픈하는 것은 10여 년 전부터 기본 상식”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다음 주부터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KT 측은 구체적인 피해보상안 마련과 함께 약관 변경도 추진 중이다. 2018년 발생한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 당시 KT는 이용자에게 통신 요금 1개월 치를 감면(소상공인은 최대 120만 원 지원)했었다. 김민정 기자 min55@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