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누리호 발사 성공… 문 대통령 “궤도 안착 미완의 과제”

이영실 기자 sily1982@kookje.co.kr | 2021.10.21 19:03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우주 700㎞ 고도에 안착했으나 괘도 진입에는 실패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누리호는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됐다. 오후 5시 4분에 누리호에 탑재된 위성모사체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고 같은 시각 2단 엔진 정지와 3단 엔진 점화가 확인됐다.

5시 8분 비행 고도 600km를 돌파했고 15분에는 위성 모사체 분리를 정상적으로 수행했지만 최종적으로 위성모사체가 궤도에 진입하는 데는 실패했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가 끝난 후 “발사체를 우주 700㎞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며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하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실 기자 sily1982@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