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달 탐사 궤도선 내년 12월 발사 무산…2022년 7월로 연기

과기부 “경량화 기술적 한계”, 19개월 늦춰… 세 번째 변경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2019.09.10 20:09
- 중량 늘리고 임무 궤도도 수정
- 예산 167억 원 추가 소요될듯

내년 12월로 예정된 달 탐사 궤도선 발사가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오전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달 탐사 사업 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원래 2016년 1월부터 내년 12월까지였던 계획을 2022년 7월까지 연장하고, 목표 중량도 애초 550㎏에서 128㎏ 늘어난 678㎏으로 조정했다. 원궤도(100×100㎞)에서만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은 연료 문제를 고려, 9개월은 타원궤도(고도 100×300㎞)에서 운영한 뒤 원궤도(100×100㎞)에서 3개월 운영하는 식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인 임무궤도 구성은 탑재체 기관과 협의해야 한다. 이런 계획 변경은 상세 설계와 시험모델 개발 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가 어려워지자 설계 변경이 필요하다는 연구진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를 돌며 지형을 관측하고, 착륙선 착륙지점 정보를 수집하며,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실험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궤도선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 인터넷 시험 장비 등 5개의 장비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하는 섀도 카메라 등 탑재체 총 6기가 실린다. 궤도선 발사 업체로는 미국의 스페이스X가 선정됐다.

달 탐사 궤도선 사업 기간이 19개월 연장됨에 따라 총사업비도 기존 1978억 원에서 약 167억 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증액 범위는 한국연구재단의 정밀 산정과 기재부, 과기혁신본부 등 재정당국과 협의를 거쳐 확정된다.

이런 일정 변경은 오래 전부터 예견됐다. 연구 현장에서 중량 증가로 연료 부족과 임무 기간 단축 가능성 등 여러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결국 678㎏급 궤도선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립하면서 사업이 지연되기에 이르렀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달 탐사 사업 계획 변경안

 

기존

변경

총 사업비

1978억 원

약 2145억 원
(약 167억 원 증액 전망)

사업기간

2016년 1월~2020년 12월
(5년)

2016년 1월~2022년 7월
(6년7개월)

총 중량

550㎏

678㎏

운용궤도·
임무수명

원형·1년

타원형·약 9개월
원형·약 3개월

탑재체

고해상도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달 감마선 분광기, 광시야 편광 카메라, 우주인터넷 기술검증, NASA 탐재체(음영지역 촬영 카메라)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