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어쩌다빌런] 직장인 왜 회사를 떠나나 “대인관계 문제로 상담을 많이 오시는데”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 2022.12.07 11:42

  
사진=유튜브 닥터DJ 캡처
[김채호 PD] 직장을 그만두는 사람이 많습니다. 어떤 이유 때문일까요?

[김민경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직장이란 대체로 내 커리어와 닿아 있고 한 분야에서 전문가로 일하기 위해서 오랜 시간 투자해야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 요즘 좀 좋은 직장을 들어가기 위해서 오랜 기간 준비하는 분들이 되게 많잖아요. 그래서 내가 되게 열심히 시험공부하고 면접도 여러 번 보고 해서 겨우 합격을 했는데 들어가 봤더니 의외로 ‘대인관계가 내 발목을 잡는다’ 이런 경우가 꽤 있더라고요. 그런 주제로 상담들을 많이 오시는데 그런 분들은 ‘상대에게 내가 좀 인정을 받고 싶고’ ‘칭찬을 받고 싶고’ 그런 틀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사진=유튜브 닥터DJ 캡처
상대의 사소한 지적에도 좀 얼어붙고 급격하게 자신감을 잃게 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근데 이건 또 악순환을 좀 낳게 되는 게 주눅이 들어서 제대로 된 자기주장이나 질문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래서 하루 종일 실수하지 않으려고 긴장해서 일을 하다 보면 좀 녹초가 되기 쉬운 거죠. ‘그만둘까’ ‘아 진짜 이렇게까지 힘들면 적성이 안 맞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다가도 오랜 기간을 이 분야를 위해서 내가 준비를 했기 때문에 또 겨우겨우 이렇게 출근을 한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근데 저는 그때 이런 질문을 좀 드려요. “그 상사가 누구 씨의 배우자나 부모님이나 정말 친한 지인이나 친구가 아닌데 왜 그 사람에게 받은 상처를 하루 종일 고민을 하시고 그 고민으로 이렇게 상담까지 오게 되셨을까요” 라고 말씀을 드려요. “그 사람이 당신의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가요” 라고 질문을 드리면 “직장 그만두면 안 볼 사이죠” 라고 대답을 하시거든요. 우리는 정말 내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그 우선순위를 잘 나누지 못해서 그 사람에게 대해서 너무 오랜 시간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는 경우가 있어요.

우리가 사고의 프레임을 좀 바꿔서 나는 일을 하기 위해서 여기 왔고 내가 추구해야 될 것은 나의 경력이나 커리어고 이 사람에게서 지금 인정받는 것은 나에게 크게 중요하진 않아 결국은 이 사람 나중에 안 보게 될 수도 있고 나와 지금 좀 안 맞는 사람일 수도 있어 근데 이 직장에서 이 상사에게 인정받는 것이 너무 중요하면 그것 때문에 좀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생기기도 하거든요. 그 우선순위에서 이 사람을 내 마음에서 좀 담아두는 것을 조금 뒤로 빼게 되면 조금 덜 고통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런 연습을 좀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