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5일(음력 11월 12일)

김기범 철학원 | 2022.12.04 20:20
96년생 직업 변화는 시기적으로 이르니 여유를 가지고 검토하라. 84년생 미뤘던 일 처리를 오전에 하면 행운이 찾아온다. 72년생 계획에 없던 지출이 생길 예정이니 대비하라. 60년생 직장인은 원활하며 사업가는 계획에 없던 지출이 발생한다. 48년생 친구로부터 오후에 반가운 전화가 온다.



97년생 재물 집착이 많으나 현실과 맞지 않아 답답하다. 85년생 인내심을 가지고 업무를 추진하면 좋은 결실을 맺는다. 73년생 자녀 진로 문제로 갈등이 있으나 원활하게 해결되겠다. 61년생 직장인은 구설수가 있으나 사업가는 재물이 들어온다. 49년생 충동적으로 일을 처리하면 손해를 볼 수 있다.



98년생 금전적인 난관을 겪으나 해결될 수 있다. 86년생 직장에서 업무상 고통을 겪지만 시간이 지나야 해결된다. 74년생 고민이 있으나 친구에게 조언을 구하면 좋은 결과가 나온다. 62년생 컨디션이 나쁠 수도 있으나 오후부터 좋아진다. 50년생 걱정하던 문제가 해결되므로 염려하지 않아도 되겠다.



99년생 현실을 바로 보고 노력하면 좋은 결실이 돌아온다. 87년생 겉은 화려하나 실속이 적으니 내실을 다져야 한다. 75년생 생각지도 않던 기쁜 일이 생기니 가정이 행복하다. 63년생 서류상 판단 착오로 손해 볼 수 있으니 신중히 검토하라. 51년생 마음이 밝으니 외출하여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다.



88년생 동료에게 양보하는 마음을 가지면 재물이 들어온다. 76년생 고집 때문에 손해를 볼 수 있으니 지인의 조언을 경청하라. 64년생 현재 일에 만족하면서 새로운 일은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 52년생 지출이 발생하지만 마음이 상쾌하고 하는 일이 원활하다. 40년생 노력에 비해 결실이 적어 실망이 크다.



89년생 업무상 계획한 일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겠다. 77년생 직장인은 기획한 일로 인해 상사의 신임을 받는다. 65년생 사업상 손해를 볼 수 있으니 가족의 조언을 듣고 참고하라. 53년생 재물이 들어오니 부부 화합에 조금 더 유의하라. 41년생 어제까지 마음이 편안하지 못했으나 오늘부터 좋아진다.



90년생 내일 지출할 돈 문제로 고민하지만 해결 되겠다. 78년생 친구와 약간의 오해가 생기지만 시간이 지나야 해결된다. 66년생 사업을 원하면 가족과 충분하게 의논하라. 54년생 자신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면 좋은 결실이 돌아온다. 42년생 좋고 나쁜 일이 교차하니 마음을 편히 가져라.



91년생 업무상 다툼이 예상되니 동료에게 조언을 구하라. 79년생 금전적인 이익을 볼 수 있으나 성급한 행동은 자제하라. 67년생 모든 변화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으니 좀 더 기다려라. 55년생 노력하고 고생한 보람이 현실로 이뤄지니 매우 기쁘다. 43년생 자녀 일로 고민하지만 해결되니 걱정하지 마라.



92년생 직장을 옮기고 싶지만 현실에 맞지 않으니 기다려라. 80년생 기쁜 일이 생겨 친구와 대화를 하니 즐거운 시간이 되겠다. 68년생 하는 일에 장애가 생길 수 있으니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 56년생 가정에 돈 지출할 일이 많이 있어도 마음은 밝다. 44년생 건강에 문제가 있어 불안하지만 점차 좋아진다.



93년생 돈 때문에 부부 불화가 생기니 서로 말을 줄여야 한다. 81년생 현실은 불안하나 조금만 더 노력하면 결국 이루어진다. 69년생 새로운 사업 구상 결정은 미루는 것이 바람직하다. 57년생 작은 소망은 이뤄지지만 큰 욕심은 버려야 한다. 45년생 가정이 화목하니 어떤 일을 해도 순조롭겠다.



94년생 동료나 친구 간에 모든 일이 원활하게 이루어진다. 82년생 이사를 원하면 가족과 충분히 의논 후 실행하라. 70년생 계약은 성립되겠고 계약한 뒤 다소 후회를 할 수 있다. 58년생 현재까지 재물을 많이 모으지 못했으나 점점 좋아진다. 46년생 몸은 바쁘지만 마음이 밝으니 가정이 화목하다.



95년생 분수에 맞게 처신하면 윗사람들의 신임을 얻는다. 83년생 큰 문제없이 짜증이 나지만 오후부터 점차 좋아진다. 71년생 재물 욕심은 시기가 이르니 인내심과 기다림이 필요하다. 59년생 작은 근심을 하고 있으나 마음을 비우면 좋아진다. 47년생 자녀나 주위 사람으로부터 오후에 반가운 소식을 듣겠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