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60초 뉴스] ‘지스타 2022’ 3년 만의 정상화

지스타, 3년만에 정상 개최
지난해보다 규모 2배 이상 커져
홍정민 기자 hong1225@kookje.co.kr | 2022.11.15 18:39

  
‘지스타 2022’가 드디어 개막한다. 11월 17일~20일 나흘 간 벡스코에서 진행되며, 팬데믹 기간에 열린 지난해보다 규모를 2배 늘려 체험부스 2500여 개를 운영한다.

지스타2019. 관객들이 입장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지스타 홈페이지
넷마블·크래프톤·카카오게임즈·네오위즈 등 국내외 다양한 게임 업체들이 참여한다. 특히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서 신작 게임 4개를 처음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넥슨도 4년만에 오프라인 참가를 결정해 넥슨 첫 콘솔게임을 비롯한 4종의 게임을 관객들에게 시연한다.

게임 체험관 뿐만아니라 강연 라인업도 쟁쟁하다. 바이오하자드2 개발자인 액션장인 ‘카미야 히데키’, 번지스튜디오의 ‘저스틴 트루먼, 지스타 메인스폰서 위메이드 사의 장현국 대표 등 국내외 다양한 영역의 연사들이 참석한다.
지스타2022 넷마블 부스 조감도. 넷마블
한편 행사 기간 동안 24만 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안전관리 인원을 배 이상 증원했다. 아울러 인원 통제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 해운대 불꽃축제와 드론쇼는 취소 결정했다.

지스타 측은 “펜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라며 “안전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겨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