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방사선 재난 및 비상상황 대비 안전 교육

구시영 선임기자 ksyoung@kookje.co.kr | 2022.09.29 18:15
지난 28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서 만일의 방사선 재난 사고에 대비한 비상식량 만들기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직무대행 박상일) 방사선비상진료센터는 지난 28일 의학원 대강당에서 관련 직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방사선 재난 대비 및 안전 교육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이번 교육에서는 비상배낭 직접 꾸리기, 비상식량 만들기 및 시식 등 체험 위주로 진행됐다.

교육 내용에 따르면 비상배낭은 운반 가능한 무게, 물품의 우선 순위, 개인 특수성 등을 고려해 꾸려야 한다. 본인 몸무게의 10~15% 내외가 배낭의 기준이 된다. 가족 구성원 중 영·유아와 반려동물을 챙겨야 할 경우에는 이를 모두 포함해 기준 무게에 맞춰야 한다. 비상식량은 유통기한을 고려해 정기적으로 소비하고, 먹은 만큼 채워 넣는 방식이다. 음료수, 컵라면, 통조림, 비스킷, 초콜릿, 간편식 등 보존성이 뛰어난 물품을 지속적으로 소비하고 채워 넣는 방법이 좋다.

송주연 방사선비상진료센터장은 “만일의 방사선 재난 사고를 비롯한 각종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려면 평소 교육·훈련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방사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방사선 재난 대비 및 안전 교육 장면.
선비상진료센터는 최근 방사능방재 가이드북을 신규 제작해 배부하고, 지역 주민들 대상의 교육도 시행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