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부산대병원, 부울경 지역 최초로 ‘주사약 자동분배시스템’ 도입

주사약 투여 오류 예방 등 업무 효율과 환자 안전 향상 기대
구시영 선임기자 ksyoung@kookje.co.kr | 2022.09.28 16:16
부산대병원의 ‘주사약 자동분배시스템’ 도입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부산대병원은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 최초로 ‘주사약 자동분배시스템’ 장비 2대를 도입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장비는 병원 전산시스템과 연동돼 있어 환자 처방 데이터를 받으면 환자에게 투약할 주사약을 자동 분배하는 것이다. 분배된 주사약은 약사가 검수한 후 병동으로 배송돼 환자에게 투약된다. 이 시스템의 최대 장점은 수작업 때 발생할 수 있는 투약 오류를 줄이고, 외부로부터의 오염을 차단할 수 있는 것이다.

하루평균 1200여 명이 상시 입원해 있는 부산대병원은 정규 처방 외에도 응급이나 추가로 처방되는 주사약이 많아 약사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됐다. 하지만, 이번 시스템 도입에 따라 24시간 자동으로 주사약이 분배되고, 환자가 입원한 병동의 카트에 자동 적재됨으로써 신속·정확하게 약을 불출할 수 있게 됐다. 게다가 주사약을 담는 카트는 환자에 대한 정보 보호가 가능한 스크린과 잠금장치가 장착돼 있어 의약품의 안전한 보관과 감염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부산대병원 배성진 약제부장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빠르고 정확한 분배와 검수가 가능해졌고, 병동의 간호 업무에서도 약품 확인시간 절감과 투약 오류 예
부산대병원에서 김민정 약사가 ‘주사약 자동분배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방 등 환자 안전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