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고신대병원 이형신 교수, 신경모니터링학회 최우수 연제상 수상

이흥곤 선임기자 | 2020.11.23 19:37
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이형신(사진) 교수가 최근 열린 2020 대한신경모니터링학회(KINMoS)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받았다.

대한신경모니터링학회는 갑상선, 부갑상선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외과, 이비인후과 교수 및 전문의들로 구성되며 수술 중 반회후두신경, 상후두신경 등을 보존하는 술기와 방법에 대해 연구한다.

이 교수의 발표 제목은 ‘피부 전극을 이용한 갑상선 수술 중 신경모니터링의 유용성’으로, 피부에 부착하는 근전도 전극을 이용, 갑상선 수술 중 반회후두신경을 감시하고 보존할 수 있는 기술과 그 유용성에 대해 소개했다. 갑상선 수술 중 반회후두신경이 손상되면 쉰 소리나 삼킴 장애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잘 보존하는 것이 성공적인 갑상선 수술의 핵심이다. 현재는 근전도 센서가 부착된 기관삽관튜브를 이용한 신경모니터링이 표준방법이지만 국내에서 진행된 갑상선암이나 재수술을 받는 경우 등으로 사용이 제한되어 있다. 이흥곤 선임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