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김택진 NC 구단주, 우승트로피 들고 고 최동원 추모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제패하자 일산 청아공원 찾아 영웅 기려
이선정 권용휘 기자 | 2020.11.26 20:32

  
올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팀인 NC 다이노스의 김택진 구단주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고 최동원 선수가 영면한 경기 고양시 일산 청아공원을 찾았다.
NC 다이노스의 김택진 구단주가 26일 오후 최동원 선수가 영면 중인 경기 고양시 일산 청아공원을 찾아 고인에게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바치고 어머니 김정자 여사가 쓴 편지를 읽고 있다. 최동원기념사업회 제공
최동원기념사업회는 26일 오후 3시 김 구단주가 고 최 선수의 유골함이 보관된 청아공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창단 9년 만에 첫 우승컵을 안은 김 구단주가 이곳을 찾은 것은 고 최동원 선수가 그의 영웅이었기 때문이라고 사업회 측은 설명했다. 기념사업회 강진수 사무총장에 따르면 김 구단주는 1984년 롯데가 우승할 때 우승 트로피를 번쩍 들어 올리며 환호하는 최 선수를 영웅으로 여긴다.

김 구단주는 “우승트로피를 최동원 영웅에게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어릴 때 광팬이었다”고 말했다. NC가 창단한 해 최 선수는 유명을 달리했다. 최 선수가 영면한 지 9년 만에 첫 우승컵을 안고 간 것이다. NC 측이 청아공원 방문 의사를 기념사업회 측에 밝히자 최 선수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는 직접 쓴 편지를 사무총장 편으로 보냈다. 김 여사가 보낸 편지에는 “창단 9년 만에 NC구단이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첫 우승을 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구단주께서 어릴때부터 동원이 팬이었다는 소문은 들었습니다만 NC의 우승 소식을 전하려고 이렇게 찾아 갈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김 구단주는 이를 최 선수 유골함 앞에서 직접 읽었다.

이선정 권용휘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