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롯데, 송승준 플레잉 코치 선임

권용휘 기자 | 2020.11.26 19:57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투수 송승준(40·사진)이 플레잉 코치로 마지막 시즌을 치른다. 
롯데는 송승준을 플레잉 코치로 선임했다고 26일 발표했다. 2021시즌 선수 생활을 지속하다 시즌 중 은퇴경기로 현역을 마무리한다. 이후 코치와 프런트 현장 실무, 홍보 등 다양한 업무를 익힐 수 있도록 구단이 지원할 계획이다. 경남고 출신인 송승준은 2007년 해외파 특별지명으로 롯데에 입단해 올해까지 14년간 롯데에서만 뛰었다. 개인 통산 109승으로, 윤학길(117승)에 이어 롯데 구단의 역대 최다승 2위에 올라 있다. 

권용휘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