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MLB 스프링캠프·마이너경기 로봇심판 테스트

이지원 기자 | 2020.01.23 18:4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올해 스프링캠프에 이어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로봇 심판’을 본격적으로 테스트하기로 했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23일(한국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현장에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독 시스템(Automated ball-strike system)을 올해 애리조나·플로리다 스프링캠프 현장에서 테스트하기로 했다”며 “다만 실제로 판정을 내리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로봇 심판은 컴퓨터를 이용해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는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을 말한다. 야구장에 설치된 레이더가 투수의 공 궤적을 쫓고,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 뒤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인간 심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MLB 사무국은 제휴 협약을 한 독립리그 애틀랜틱리그에서 지난해 하반기에 로봇 심판을 테스트했다. 장차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될 마이너리그 유망주들도 애리조나 가을 교육리그에서 로봇 심판을 경험했다. 올해에는 시범경기와 마이너리그 일부 경기에서 테스트한다. MLB 사무국은 테스트를 거쳐 오류가 발생하지 않으면 5년 이내에 메이저리그에 도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원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