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류현진 11승…사이영상 경쟁자 “셔저 긴장해”

류, 마이애미전 7이닝 1실점…셔저는 애틀랜타전 복귀 연기
이준영 기자 | 2019.07.21 19:3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경쟁자의 희비가 엇갈렸다. 류현진(32·LA 다저스·사진)은 시즌 11승을 챙겼지만, 맥스 셔저(35·워싱턴 내셔널스)는 복귀가 미뤄졌다.
류현진은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1실점으로 시즌 11승을 챙겼다.

반면 부상 중인 셔저는 복귀가 연기됐다. 등 통증으로 지난 14일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던 셔져는 2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등판이 예상됐지만, 복귀가 또 연기됐다. 앞서 MLB닷컴은 “셔저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를 앞두고 오른쪽 어깨뼈 아래 점액낭에 염증이 생겨 이번 주에 코르티손 주사를 맞았다”고 전하며 등판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셔저는 이날 불펜 투구 대신 캐치볼을 했다. 상태가 호전될 경우 이른 복귀도 가능하지만 워싱턴 구단은 셔저의 복귀를 서두르지 않을 예정이다.

현재 NL 사이영상은 류현진과 셔저 2파전 양상이다. 류현진은 이번 승리로 11승 2패를 기록하며 한 발 치고 나갔다. 메이저리그 1위인 평균자책점도 1.78에서 1.76으로 더 낮췄다.

셔저는 9승 5패, 평균자책점 2.30을 기록 중이다. 셔저가 만약 다치지 않았다면 선발 로테이션상 오는 27일 워싱턴에서 열릴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류현진과 맞대결을 펼칠 수 있었다. 하지만 맞대결 성사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이준영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